(1)  국제역사학 대회 참가

  국제역사학 한국위원회는 1970년 이래로 30여 년간 5년마다 개최되는 세계 최대 규모의 국제역사학 대회(International Congress of Historical Sciences)에 참여하였다. 이 대회를 통해 한국사학자들은 논문을 발표하거나, 분과회의를 주재하거나, 또는 약정토론을 하였다.

  2005년 7월 오스트레일리아 시드니에서 개최되는 제20회 국제역사학 회의에는 한국위원회가 신청한 2개 과제 '식민주의와 탈(脫)식민주의' 및 '역사교과서: 새로운 패러다임의 모색"이 선정되었으며 그 어느 때보다 한국 역사가들의 국제적 활동이 기대되고 있다.

  ‘식민주의와 탈 식민주의’(Colonialism and Post-colonialism)에서는 엄밀한 사실분석과 타당한 해석 또는 다른 나라의 동료 역사가들과 공개 토론을 통해 제국주의와 식민주의의 역사적 실상(實像)을 규명하려는 것을 목적으로 한 세션이었다. 그러나 이사회의 행정적 착오로 영국과 인도에 관한 주제로 구성됨으로써 한국위원회의 본래의 의도는 실현을 보지 못하였다.

 또한 일본 위원회와 공동 제안한 ‘역사교과서: 새로운 패러다임의 모색’(Textbooks: From a Narrative of the Nation to the Narrative of Citizens)에서는 세계적으로 여전히 자행되고 있는 역사의 남용과 오용의 문제를 비판적으로 다루려는 것이었다. 특히 역사교과서 문제는 한·일간의 국제적 긴장을 조성했던 미묘한 문제인 만큼 전 세계 역사가들이 참여하는 국제학술회의에서 역사교과서 문제를 다루기로 한 이러한 결정은 실로 한·일 양국 역사가들 간의 학문적 협력관계가 그 동안 커다란 진전을 보인 증거라 할 수 있다.

 한편 한국위원회 차하순 위원장은 세계적으로 운집한 약 1500명의 역사가들이 참관한 7월 3일의 개회식(Opening Session) 강연 "역사의 세계화와 그 한계"에서 아시아 지역을 대표하여 논평을 가하여 호평을 받았다.

(2)  국제역사학 위원회에서의 활동

  2002년 9월 암스테르담에서 개최된 국제역사학위원회 총회에서 차하순 한국위원장은 임원전형위원(Nominating Committee) 7인 중 하나로 선임되었다. 이 위원회는 2005-2010년 임기의 국제역사학위원회 집행부를 전형하는 위원회로서 2004년 8월 말 1차 회의가 베를린에서 개최되며 그 결과는 2005년 총회에서 최종 확정되었다. 그 결과 새로운 위원장은 스페인 출신 역사가 Jose Luis Pest가 선임되었다.

 이상의 한국위원회의 대외적 활동은 한국 역사학계의 국제적 위상 제고에 도움이 된 것으로 판단된다.

 


 

 
 

 

www.cishkorea.org
137-872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3동 1546-9 해청빌라 3-201
Copyrightⓒ2004 Korean National Committee of Historical Sciences. All rights reserved.